2021.10.23 (토)

  • 맑음수원 3.9℃
기상청 제공

지역

박승원 광명시장, “쾌적한 거리 시민의 품으로”

버스정류장, 시설물, 홍보게시판 등 시설물 꼼꼼히 확인, 쾌적한 거리조성 방안 고민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박승원 광명시장이 시민의 더 나은 생활을 위해 개선·불편사항을 찾고자 직접 거리로 나섰다.

 


박 시장은 12일 경륜장 정문에서 새마을시장, 광문초교, 광명사거리, 철산동, 우체국사거리까지 도보로 이동, 현장점검으로 하루를 보냈다.

이날 현장점검에는 시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도로과, 도시교통과, 가로정비과, 공원녹지과, 자원순환과 등 주요 부서장과 함께했다.

박시장은 도로를 비롯해 버스정류소, 쉼터 벤치, 자전거거치대, 홍보게시판, 방치된 시설물, 쓰레기통, 양심화분, 가판대 등 시설물을 꼼꼼히 확인했다.

특히 ‘시민이 걷고 싶은 거리’를 만들고자 ‘거리비우기’에 주력하고 있는 박 시장은 거리환경을 유심히 살펴보고 관계 부서장들과 개선방안을 함께 고민했다.

박승원 시장은 “시민이 겪고 있는 불편 사항이 무엇인지 시민이 더욱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관계 공무원들과 현장을 확인하고 함께 고민했다 오늘 현장 점검에서 확인된 사항은 빠른 시일 내 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거리비우기를 시작으로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해 시민에게 선물하고 싶다 광명시는 걷고 싶은 거리를 위해 전신주 지중화사업, 차 없는 거리 조성 사업, 노점상 없는 걷기 편한 거리 조성 사업, 도시비우기 사업으로 쾌적한 거리 조성에 집중하고 있다”며 “거리비우기 사업은 단발성이 아닌 긴 호흡으로 시민과 함께 추진해야 할 사업으로 앞으로도 거리에서 시민과 소통하며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해 나가겠다 쾌적한 거리를 시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