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11.7℃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5.6℃
  • 박무대전 17.1℃
  • 맑음대구 15.1℃
  • 맑음울산 14.8℃
  • 박무광주 14.7℃
  • 박무부산 16.4℃
  • 흐림고창 15.4℃
  • 박무제주 15.4℃
  • 맑음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3.7℃
  • 흐림금산 14.9℃
  • 흐림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오산시, 코로나19 피해시민 위해 지방세외수입 지원

[경기경제신문]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지방세 지원에 이어 지방세외수입의 징수유예, 납부기한 연장, 분할 납부 등 지원책을 시행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 및 격리자,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 여행, 공연, 유통, 숙박, 음식업체 등 직·간접 피해자이며 사치성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시는 피해 납부의무자에게 지방세외수입의 부과·징수와 관련된 개별법령 규정에 따른 징수유예, 납부기한 연장, 분할 납부 등을 실시하고, 지방세외수입금 체납자의 재산압류 및 압류재산의 매각 등을 1년 범위 내에서 유예한다.

 

지방세외수입 지원 대상 선정은 피해를 입은 납부의무자의 신청을 우선으로 하되 개별법령에서 정한 각종 지원이 적시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필요시 직권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신청을 원하는 납세자는 부과 부서나 징수과에 문의하면 지원 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다.

 

최문식 징수과장은 “지방세외수입 지원책을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납부의무자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23일 코로나19 피해시민을 위해 지방세 지원책을 마련하고 시행 중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