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맑음수원 21.5℃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안양시, 안양 전자부품 소공인 맞춤형 지원 실시

관양동, 호계동, 평촌동 소공인을 위한 제품개발, 인증획득 등 종합지원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안양시가 소공인 특화지원센터를 통해 전자부품 및 전기장비 제조 소공인을 대상으로 “2021 전자부품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지원사업 통합공고”를 실시하고 해당기업을 5월 18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지원사업은 관양동, 평촌동, 호계동 소재 10인미만의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당 3개 분야까지 신청이 가능하며 시제품개발 인증 획득 컨설팅 국내 전시회 개별참가 컨텐츠 제작 사업 이미지 개선 물류 운반비 지원 등 사업별 300~500만원 지원할 예정이다.

센터는 전년도 지원사업을 통해 소공인 역량강화 교육 58명, 작업복 공동세탁 368벌, 전자게시판 3개 설치 및 지식산업센터 4개소 홈페이지 구축 등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소공인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소공인의 역량을 강화하고 산업경쟁력 확보를 도모할 예정이다.

최대호 시장은 “2021년도 지원 대상지역을 기존 관양동에서 호계동, 평촌동으로 늘리고 1.8억에서 5.2억으로 사업비를 확대해 많은 기업들의 매출증대와 기업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