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박무수원 19.1℃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 하청업체로 전락... 도 일감 몰아 주기 등 논란

김지나 경기도의원(민생당, 비례), "경기도주식회사는 매년 수백억원의 사업을 펼치면서도 스스로 이익을 발생시키는 사업이 거의없다"고 존속의 필요성 의문 제기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경기도주식회사가 지난 2016년 10월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유통, 마케팅, 수출, SNS홍보, 미디어커머스 등 총괄프로세스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초기 목적과는 다르게 '경기도 발주 사업 독점 계약', '일감 몰아 주기' 등 또 다른 논란에 휩싸였다. 

 

 

1일 김지나 경기도의원(민생당, 비례)은 "경기도주식회사는 매년 수백억원의 사업을 펼치면서도 스스로 이익을 발생시키는 사업이 거의없다"고 존속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 회사의 대표적인 사업으로 '배달특급', '착착착', '온·오프라인 판로개척', '홈쇼핑 입점', '해외진출', '마케팅 지원', '공정무역' 등 경기도에서 발주한 사업을 대행 또는 위탁받아 수익을 발생시키고 있다.  

 

자체 사업이 거의 없는 상태로 경기도 발주 사업비의 약 6%의 수수료가 이 회사의 대부분을 이익을 대변하듯 일감 몰아 주기의 전형적인 상태로 변질됐다.  

 

이로 인해 정계에서는 도민의 혈세가 경기도주식회사를 통해 이재명 도지사의 대선자금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는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또한 지역 경제계 일각에서는 '일감 몰아주기', '독과점' 등 오히려 시장경제의 혼란을 유발할 수 있어 경기도주식회사의 폐업이나 공공기관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김지나 도의원은 "이재명 지사는 플랫폼 시장 독점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도민의 세금으로 시장 개입을 정당화 하고 있다"며 "나아가 숙박, 부동산, 인력시장 등 불공정한 시장 질서를 바로잡겠다고 호언장담 했지만 현실은 경기도가 민간사업체를 만들어 놓고 일감 몰아주기를 통해 성장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경기도 중소기업 육성관련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위탁 진행을 하고 있으며 판로지원 사업은 경기도주식회사가 맡고 있다"며 "경기도 대행사업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점차 자체사업을 높여 자립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열린 국정감사에서 김형동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경기도에서 출자 출연한 기관들의 방만 경영에 대한 문제"에 대해 지적하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취임 이후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심각하게 폐업을 고민했던 경기도주식회사의 경우 최근 경영 상황이 개선됐다. 산하기관 방만 경영 문제에 대해 최대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잘 챙기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