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구름많음수원 20.4℃
기상청 제공

지역

구리시, 상호교류도시 공주시·단양군과 ‘다함께 청소년 랜선 토론회’ 2차 개최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구리시는 지난 11일 구리시청소년재단의 주최·주관으로 자매결연도시인 공주시, 단양군과 함께 청소년 교류사업 청소년 랜선 토론 프로그램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도 1차에 이어 3개 시군 60명의 청소년들이 참여했다.

이번에 개최된 2차 토론회에서는 지난 5월 열린 청소년 랜선 토론 프로그램 1차에서제안한 청소년들의 민주시민 성장과 공동체 의식함양을 위한 온라인 리더십 교육 전문 퍼실리레이터의 안내 하에 청소년 주도의 지역 맞춤형 정책 등의 주제에 대한 세부적인 심화 토론을 벌였다.

2차 토론에서 구리시 청소년들은 청소년 복지와 관련해 청소년증 발급 활성화와 추가적인 혜택 발굴 및 홍보 방법, 구리시민의 안전한 귀가를 위한 안심앱 구축, 호신용품 대여 서비스,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하차하는 버스 운영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여성가족부의 프로그램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구리시 청소년수련관에서 운영 중인 청소년 사회참여 활성화 프로그램 사업 ‘청정지역’ 1기수 청소년이 활동한 결과물을 발표하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발표 내용은 청소년의 시각에서 바라본 지역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4가지 주제로 구성됐으며 AR/VR제작 프로그램인 ‘코스페이시스’를 활용해 상황을 구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공주시 청소년들은 ‘청소년 E-Sport 대회, 연극 동아리 개설, 하교 시간 시내버스 부족 문제, 고등학교 경제교육 및 대학입시 정보 프로그램 필요’에 대해, 단양군 청소년들은 ‘지역 간의 교류 활성화와 수영·볼링 등 청소년 활동 환경 마련 및 청소년 선호 활동 조사 사업 추진’에 대해 논의했다.

토론에 참여한 구리시의 한 참가자는 “이번 토론을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전문 지식을 쌓을 수 있어 뿌듯했고 다른 시군 청소년들과 온택트로 청소년 교류활동 하는 것이 너무 재밌고 흥미로웠다”고 소감을 말했다.

안승남 시장은 “상호교류도시인 공주시와 단양군의 청소년들과 비대면 교류 활동을 지켜보며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청소년들이 높은 시민의식을 지니고 있어 많이 놀랐다”며 “이번 토론에서 청소년들이 제안한 정책들을 실현 가능하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본 랜선 토론회가 앞으로도 지속될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