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박무수원 1.8℃
기상청 제공

종합

백군기 용인시장, 상습 침수 개선 현장 등 4곳 현장 점검

백군기 시장, “시민들 불편함 없도록 세심히 현장을 살피고 부족한 점은 즉시 보완해달라”당부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백군기 용인시장은 17일 수지구 죽전2동 상습 침수 개선 현장과 기흥구 영덕동과 수지구 죽전동 등 시 경계 지역 두 곳 등 민원 현장 4곳을 점검했다.

 

 

백 시장은 이날 수원시와 인접한 기흥구 영덕동 삼성사거리를 찾아 상습정체 구간과 도로 노면 포장 상태 등을 살피고, 이어 성남시와 경계 지역인 수지구 죽전동 582번지 일대를 둘러보며 탄천 산책로 정비 구간을 살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시 경계 지역은 우리 시의 이미지를 좌우하는 관문이기에 작은 불편도 인근 지자체와 크게 비교될 수 있다”며 “시민의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히 살피고 부족한 점은 즉시 보완해달라”고 당부했다.

 

백 시장은 또 수지구 죽전2동 다가구주택 밀집지역 일대 상습 침수 개선 현장을 점검했다.

 

이 일대는 지대가 낮아 매년 침수로 인한 피해가 발생해 왔는데 특히 지난해엔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중앙쉐르빌, 드림빌라 등 이 일대 주택 15세대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이에 시는 시비 3억여원을 투입해 지난 5월부터 침수 개선 공사에 돌입했다. 시는 135톤/일 용량의 오수펌프를 설치하여 하수가 세대 내로 유입되지 않고 인근 하수관로로 직접 들어갈 수 있도록 펌프장 2곳과 유입관로 156m를 설치했다.

 

이 현장에는 그간 침수로 큰 불편을 겪어온 주민들도 참석해 그간의 어려움과 시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주민 임동규(67세)씨는 “비만 오면 집이 침수되지 않을까 걱정이 컸는데 이제 마음 편히 지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신속히 개선 공사를 해 준 시에 고맙다”고 말했다.

 

백 시장은 “침수는 단순 복구보다는 지금처럼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 같은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군기 시장은 수지구 풍덕천동 수지체육공원을 찾아 테니스장도 살펴봤다. 이곳은 오는 2022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테니스 경기가 예정되어 있어 오는 8월 말부터 3개월간 공사에 들어간다.

 

백 시장은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도 종합체육대회 준비에 차질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