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4 (일)

  • 맑음수원 15.3℃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경기도의회 김지나 의원, "이재명 지사 치적 쌓기에 바쁜 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 수백억원 사업지원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공공의 이익을 목적으로 설립된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를 이재명 도지사 개인 치적 쌓기에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31일 김지나 경기도의원(민생당, 비례)은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사의 자본금은 2020년 기준 자산총계 118억여 원, 부채총계 65억여 원으로 자본 총계는 53억여 원"이라며 "이익금에 대한 사용을 놓고도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 주식회사를 관할하고 있는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는 올해도 유망중소깅업 선정 및 역략강화 지원 6억원,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지원 2억7000만원, 중소기업 마케팅 다양화 지원 20억원, 중소기업 온·오프라인 판로지원 21억원, 중소기업 제품 홈쇼핑 방송지원 8억원, 중소기업 해외유통망 진출 지원 10억원 등 매년 수십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중소기업 비지니스 융합 성장지원 3억원, 경기도 공공 디지털 SOC 구축사업 107억원, 사회적 생산품 홍보 및 판로지원 11억4000만원, 소부장(소재, 부품, 장비) 기업육성지원 16억원, 대중소기업 기술교류 지원 3억원, 소부장 정부사업 참여 컨설팅 1억원 등 신규사업에도 막대한 예산을 배정했다.   

 

이렇게 경기도의 집중 지원사격을 받은 경기도주식회사는 2019년 2541만여 원, 2020년 4억924만여 원 흑자를 달성했지만 이익금의 사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한 세무사에 따르면 "주식회사는 사익을 추구하는 기업이다"라며 "회사운영 및 사업에 필요한 모든 비용은 자본금으로 사용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주식회사 정관등에 따르면 이익금은 △사업 재투자 △이익준비금 금전에 의한 이익배당액의 10분의 1이상 △별도 적립금 △주주 배당금 △후기 이월금 △임의 적립금으로 사용해야 한다.

 

김지나 도의원은 "경기도주식회사가 자신들의 흑자를 자랑할 상황인지 의문이 든다"라며 "이 지사의 치적 쌓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100억원이 넘는 규모의 이 회사에 경기도는 매년 수백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어 도민의 세금으로 흑자를 달성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것 같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