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구름조금수원 3.7℃
기상청 제공

지역

광명시, 가로판매대 상인과 다툼 없는 상생의 길을 열다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광명시는 지난해부터 ‘노점상 없는 걷기 편한 거리 조성 사업’을 추진해 인도 위에 난립한 가로판매대를 일제 정비중이다.

 


시는 25일 하안동 4단지 앞 29개와 철골 주차장 앞 14개 등 총 43개의 가로판매대를 13년만에 정비했다.

시는 정비된 철골주차장 앞도로를 공용주차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하안4단지 가로판매대 정비 구역에는 판매부스, 부대시설 및 휴게시설을 설치해 쾌적한 골목시장을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의 계기를 마련할 예정이다.

앞서 광명시는 광명사거리역, 철산역 일대 최대 혼잡도로 가로판매대를 정비해 쾌적한 도로를 시민의 품으로 돌려줬다.

특히 광명사거리역 4번·6번 출구 앞 가로판매대를 정비해 인근 상인들과 시민에게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오는 11월 8일 광명농협 앞과 11월 10일 철산동 대로변 가로판매대를 정비 이전해 다시 한 번 시민들에게 쾌적한 도로를 돌려줄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지난 2008년 노점상 정비를 하면서 행정대집행 등 노점상과 많은 갈등과 진통을 이미 경험한바 있다.

이에 이번 가로판매대 정비사업을 진행하면서 ‘가로판매대 상인과 상생의 길 찾기’ 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시민들의 보행권과 노점상의 생존권 두 마리 토끼를 잡기위해 수억이 소요되는 용역비 편성 없이 노점상과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합의점을 찾아내고자 노력했다.

이는 민선7기 박승원 광명시장의 모토인 ‘소통과 대화’를 통해 이끌어낸 성과다.

광명시는 도로를 합법적으로 점용중인 가로판매대 운영자들이 영업을 중단했을 때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가로판매대 정비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가로판매대 정비 지원금 지급 조례’를 제정해 지원금 지급 근거를 만들었다.

이를 통해 35명의 가로판매대 상인들이 지원금을 기반으로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수십 년간 불편을 겪었던 도로를 시민들의 품으로 되돌려 주는 성과를 달성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노약자·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의 통행 기본권을 확보했다는 점을 뜻깊게 생각하며 가로판매대 운영자들의 생존권 또한 보장해주어 상생의 길을 찾아 매우 다행으로 생각한다 앞으로도 거리비우기 사업을 통해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또한, 광명동에 거주하는 시민 A씨는 “광명사거리역에서 집으로 가는 길은 언제나 악취와 무질서 그 자체였는데, 이제는 편안하게 도로를 걸을 수 있게 됐다는 것에 감회가 새롭다”고 전했다.

시는 지속적인 정비사업을 통해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앞장서는 한편 시민들의 보행권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끊임없는 ‘소통과 대화’를 통해 누구도 피해보지 않는 공공·공정·공감의 행정을 구현해 나갈 방침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