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맑음수원 4.6℃
기상청 제공

경제

평택시 내년 예산 2조211억원 편성, 전년 대비 2.0% 소폭 증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농업 및 사회복지를 강화한 시민중심 재정운용 -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2022년도 예산안으로 올해 1조 9,821억원보다 390억원(2.0%)이 증가한 2조 211억원을 편성했다.

 


이중 일반회계가 1조 6,931억원(전년 대비 1,291억원, 8.3% 증가), 특별회계가 3,280억원(전년 대비 901억원, 21.5% 감소) 규모로 산업·중소기업 에너지 분야와 농림해양수산 분야 예산이 크게 증가했다.

시는 복지재정 부담 증가, 국·도비 보조사업에 따른 지방비 부담 증가 등 어느 때보다 어려운 재정 여건에도 불구하고 시민의 삶의 질 개선을 체감할 수 있는 교통물류 분야, 지역경제 활성화 분야 및 도시환경 개선 분야 등에 중점을 두고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일반회계 주요 세입분야를 살펴보면, 내년도 지방세·세외수입 등 자체재원은 7,037억원, 지방교부세·조정교부금 3,265억원, 국·도비 보조금 등 의존재원은 6,129억원, 기타 보전수입 등이 500억원으로 자체수입이 소폭 증가했고 적극적인 국·도비 확보노력 등에 따른 의존재원의 증가와 위드코로나와 경기회복 등으로 자체세입 증가로 전년 대비 8.3% 증가했다.

일반회계 세출은 자체사업 8,333억원, 국·도비 보조사업이 8,598억원으로 그중 자체사업은 정책사업에 5,426억원, 행정운영경비에 2,001억원, 특별회계 및 기금 전출금 등 재무활동비 906억원을 편성했다.

세출 분야별로는 복지·보건 분야가 6,650억원으로 전체의 39%를 차지하고 전년대비 734억원(12%)이 증가했으며 특히 산업·중소기업에너지 분야가 396억원으로 전년 대비 151억원(61.6%)이 증가했다.

이어 농림해양수산(1,319억원, 43.5%), 도로 및 물류(1,915억원, 16.1%), 환경(1,729억원, 14.6%) 등의 분야별 예산을 편성했다.

시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농업 및 사회복지를 강화한 시민중심 재정운용에 기본방향을 두고 7대 중점분야로 지역맞춤형 경제도시 314억원 사람이 중심이 되는 미래 첨단도시 2,440억원 시민 모두가 함께 누리는 따뜻한 복지교육도시 7,038억원 더불어 행복한 삶이 풍성한 국제문화도시 757억원 미래를 꿈꿀 수 있는 맑은 도시 2,225억원 누구나 살고 싶은 행복한 농촌도시 1,047억원 참여가 일상이 되는 소통도시 분야에 3,110억원으로 예산을 편성했다.

박홍구 기획항만경제실장은 “내년에는 자체 세입은 소폭 증가되나, 국·도비 보조사업에 따른 시비 부담 및 대형사업의 증가 등으로 지방비 부담이 증가해 어느 때보다 예산편성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행정의 기준과 원칙에 따른 재원의 합리적 배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농업 및 사회복지를 강화하는 사업에 집중 투자해, 시민이 행복한 새로운 시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2022년 재정운용 방향을 밝혔다.

한편 평택시의회는 평택시가 제출한 2022년 예산안에 대해 심도 있는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 17일 본회의에서 의결, 확정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