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흐림수원 26.8℃
기상청 제공

지역

용인시, 수지레스피아 악취 운영관리 평가 ‘우수’ 기관 선정

한국환경공단서 하수·폐수 부문 107개 대상 시설 평가

[경기경제신문] 용인시는 하수처리시설인 수지레스피아가 한국환경공단의 2020년 악취기술진단시설 운영관리 평가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한국환경공단은 2020년 공단의 악취기술진단을 완료한 공공환경시설 164곳을 대상으로 실질적 악취저감 개선, 사후관리 및 현장개선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하·폐수, 분뇨·가축분뇨, 음식물류 등 3개 부문에서 9개 공공환경시설을 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

수지레스피아는 평소 탈취기 배출구에서 법정 악취 배출 허용 기준인 500배의 5분의 1수준인 106배로 배출하고 부지 경계에서는 허용 기준 15배보다 약 3분의 1가량 낮은 6배를 배출하는 등 지속적인 악취관리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수지레스피아의 악취배출량은 타 지자체 하수처리시설의 평균 배출양인 200~300배 보다 2-3배 가량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악취측정은 악취 희석배수를 근거로 사용한다.

100배는 배출구에서 포집한 악취에 공기 100배를 넣으면 악취가 나지 않는다는 의미다.

수지구 죽전동 수지아르피아·포은아트홀 지하에 위치한 수지레스피아는 수지구와 기흥구 일부 지역에서 발생하는 하수 15만톤을 처리할 수 있는 용량으로 건설됐다.

또, 일반 주민들이 기피하는 하수시설을 지하화하고 상부에는 문화체육시설을 설치한 전국 최초 사례이기도 하다.

시 관계자는 “도심 속 하수처리시설인 만큼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주민들에게 불편을 드리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고 안정적으로 시설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