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수원 23.4℃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시흥시, 2020년 소규모 공동주택 안점점검 실시

준공 20년 경과 주택 대상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시흥시가 관내 소규모 아파트에 대해 올해 안전점검을 펼치고 있다.

이번 사업은 150세대 미만의 승강기가 없으며 준공이 20년이 지난 노후 아파트로 별도로 관리주체가 없어 안전관리에 아주 취약한 아파트가 점검대상이다.

 


올해는 총 1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1,334세대의 20개 단지 42개동에 대한 안점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오는 10월 초 까지는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점검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점검은 콘크리트구조물의 결함 및 균열여부 난방시설 소화기구 석축, 옹벽, 담장 펌프실,기계실 주차장, 경로당, 어린이놀이터 등에 대한 시설안전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점검이 종료되면 시는 점검결과를 해당 아파트에 공문으로 전달해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개선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할 조치할 계획이며 건물 보수 등을 지원하는 ‘공동주택 보조금지원 사업’ 과 연계해 조치가 이루어 질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소규모 공동주택의 경우는 별도의 관리주체가 없어 안전 문제가 상존하고 있을 수 있다”며 “입주민의 최소한의 주거안전 확보를 위해 소규모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2021년에는 약 25개소에 대해 안점점검 계획을 갖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