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구름많음수원 6.3℃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오산시, 방범용 CCTV 화질 업그레이드 및 AI 기반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 도입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경기 오산시가 스마트 안전도시 구축을 위해 방범용 CCTV를 고화질로 개선하고 AI 기반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을 도입했다.

 


오산시는 18일 ‘저화소 CCTV 교체사업’을 완료하고 관내 전체 CCTV를 기존 40만 화소에서 200만 고화소 카메라로 교체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4년 동안 총 31억 2천만원을 투입, 2017년 어린이보호구역 25개소 2018-19년 중학교 통학로 및 공원 110개소 2020년 일반 생활방범 21개소 순으로 우선순위를 정해 저화소 CCTV 교체 사업을 진행해 왔다.

기존 CCTV는 화질이 떨어져 야간에 사람 얼굴이나 차량번호 등의 식별이 어려웠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초저도 고화소 CCTV를 도입해 야간에도 선명한 화면으로 관제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시민들이 야간에 안심하고 통행할 수 있도록 ‘CCTV LED 안내판’, ‘발광 비상벨’을 설치하고 올해 모든 CCTV 사업부터는 AI 기반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을 확대 도입했다.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은 AI기술을 활용해 사람, 차량 등 객체 인식이 정확하고 움직임을 분석해 배회·폭행·쓰러짐 등 특정 이벤트를 표출시키는 지능형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기존 지능형 시스템보다 사람·자동차 등 정확하게 인식하고 상황 우선순위에 따라 선별적으로 표출하는 기능이 있어 관제 사각지대가 발생 되지 않는 장점이 있다.

시는 AI 기반 스마트 선별 관제시스템을 국가 공모사업으로 300대, 올해 사업으로 240대 도입했으며 오는 2022년까지 전 개소 CCTV에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산 Smart City통합운영센터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전국 최고의 스마트 안전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