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수원 11.9℃
기상청 제공

기업

삼성전자, 평택시에 복지기금 전달 및 ‘키오스크 기부금’ 운영 협약 체결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삼성전자 DS부문은 25일 평택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삼성전자 복지기금 1억5천만원 전달 및 키오스크 기부금 운영 협약식을 진행했다.

 


삼성전자가 전달한 복지기금 1억5천만원은 임직원들이 조성한 기금으로 노인·장애인을 위한 이동편의 차량지원과 저소득 10가구의 독립생활이 가능한 이동 인프라 주거환경 개선사업비로 사용 예정이다.

또한 기부 키오스크는 평택캠퍼스 내 3곳에 설치돼 스크린을 통해 매달 도움이 필요한 평택 관내 저소득 취약계층의 사연이 소개되고 사연을 읽은 임직원들은 사원증을 태그해 1회당 1천원 기부를 하게 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한 후원금 액수와 전달 결과도 함께 소개되어 나의 기부금이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 확인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DS부문에서는 현재 화성캠퍼스 등에 기부 키오스크를 설치 운영 중이며 협약식을 통해 4월부터 평택캠퍼스에도 평택시민을 위한 기부 키오스크를 운영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평택사업장長 윤태양 부사장은 “다양한 나눔 활동에 함께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고 정성을 모아 전달 된 후원금이 평택 관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그동안 받은 사랑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꾸준히 지역사회 나눔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평택시와 행복한 동행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에 정장선 평택시장은 “기부에 참여해 주신 삼성전자 임직원들에게 감사하며 소중한 나눔의 손길이 귀감이 되어 평택 관내의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행복나눔본부는 지원이 필요한 아동·청소년들에게 기부금을 전달하고 수혜자들에게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마음이 잘 전달되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