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수원 11.9℃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경기도, ‘월곶~판교 복선전철’ 노선명 제정 착수‥도민 의견 수렴한다

관련 기초지자체와 협조, 도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소통행정시행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경기도는 경기지역을 동서로 잇는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의 노선명 제정을 위한 도민 의견 수렴에 나섰다.

 


이는 노선명이나 역명에 관해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도록 하는 내용의 '철도 노선 및 역의 명칭 관리지침'에 따른 것으로 4월 6일부터 12일까지 의견수렴을 진행한다.

‘월곶~판교 복선전철’이 수도권 남부 지역 간 접근성을 강화할 수 있는 철도 인프라인 만큼, 이번 도민 의견 수렴을 통해 노선의 연계성이 잘 드러나는 노선명을 제정하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시흥, 광명, 안양, 의왕, 성남 등 노선과 관련된 기초지자체에서도 도민 의견 수렴을 추진 중이어서 보다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지역별로 나온 도민들의 의견들을 취합해 이달 말 국가철도공단에 제출 예정으로 5월 말 국토교통부 심의를 거쳐 최종 노선명이 확정될 전망이다.

의견서 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참고하면 된다.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하는 사업으로 시흥시 월곶에서 광명, 안양, 의왕 등을 거쳐 성남시 판교까지 약 40㎞ 구간을 연결하는 것이 골자다.

인덕원역은 우선 상반기 공사착공 예정이며 그 외 구간은 올해 12월 실시설계를 완료해 2022년 상반기 공사착공 예정이다.

철도가 개통되면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광역교통기능을 확충해 수도권 도민들에게 철도교통 편의를 제공하고 지역개발 및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계삼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수인분당선과 경강선을 연결, 서쪽으로는 인천에서 동쪽으로는 강릉까지 우리나라의 동서축 네트워크를 완성하는 중요한 노선”이라며 “경부고속철 광명역과 연계철도망 구축으로 고속철 접근성 향상도 가능한 만큼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신설 역 명칭은 역사 건축설계 일정에 맞춰 올해 하반기 도민 의견 수렴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