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황사수원 15.5℃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고양시, 봄철 자살 고위험 시기 집중 관리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고양시는 3~5월 자살고위험 시기에 자살 예방을 위한 대대적인 집중관리를 추진한다.

최근 수년간 자살 사망자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봄철인 3~5월은 불면증, 상대적 박탈감, 우울증 재발, 졸업 구직 시기 등 다양한 계절적 요인으로 인해 겨울철에 비해 자살률이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올해는 작년에 이어 COVID-19의 장기화가 정신적·경제적·육체적 문제를 악화시켜 자살률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이에 시는 관내 아파트 및 행정복지센터에 도움기관 정보 안내 포스터를 집중적으로 배포하고 현수막 게시 및 관내 전광판 홍보 등을 진행함으로써, 우울감 및 자살생각으로 도움이 필요할 때 정신건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기관 이용 접근성을 높이고자 한다.

시가 위탁 운영 중인 고양시 자살예방센터는 자살 사고 및 자살 위험이 있는 경우 전화 및 홈페이지를 통해 상담을 요청할 수 있다.

또한, 긴박성 및 위험성 평가에 따라 응급 개입 및 상담이 진행되고 경제적 곤란으로 정신건강의학과 치료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에는 기준 심사 후 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편 고양시 자살예방센터의 제2기관명인 고양시 ‘다시봄센터’는 생명에 대해 ‘다시 생각해 봄’,‘다시 한번 봄’,‘다시 시작해 봄’의 의미를 담고 있다.

센터는 시민 대상으로 생명지킴이 교육, 생명사랑 공모전, 마음건강버스인 ‘토닥토닥버스’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고양시에 탄탄한 생명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