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맑음수원 26.3℃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이재명 경기도지사, “안창호 선생 가족,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바 커”

4일 도산 안창호 선생 외손자 필립 안 커디 접견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오전 도지사 접견실에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외손자이자 세계적 서핑 선수로 유명한 필립 안 커디씨를 접견했다.

 


필립 안 커디씨는 안창호 선생의 딸이자 아시아계 최초의 여성 미 해군 장교인 안수산 여사의 아들로 21일 대개장을 앞둔 세계 최대 인공서핑장인 경기도 시흥 웨이브파크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했다가 이 지사를 찾았다.

이재명 지사는 안수산 여사가 2015년 작고하기 두 달 전 안 여사의 미국 자택을 예방해 독립운동가 후손에 대한 감사패를 전한 인연이 있다.

그 자리에는 필립 안 커디씨도 함께 있었다.

이 지사는 안 여사 장례식에도 성남시 대표단을 파견해 추도문을 전달하는 등 도산 선생과 가족들 나아가 독립운동가와 후손들에 대해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강조해 왔다.

필립 안 커디씨는 이날 “웨이브파크를 가보니 파도의 질도 좋고 종류도 다양하고 물도 깨끗해 인공서핑장 중 최고”며 “도산의 정신인 젊음의 철학도 적용할 수 있을 정도로 경기도가 좋은 투자를 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세계적으로 유명한 곳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선물을 무척 마음에 들어했다”며 “ 어머니와 할머니에게도 인사를 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안수산 여사님을 비롯해 안창호 선생의 가족들이 전 세계적으로 열심히 활동하고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바가 커서 참으로 좋다”며 “웨이브파크는 원래 다른 곳에서 하려던 사업인데 제가 유치할 정도로 경기도의 매우 중요한 사업이다 서핑 대회 유치 활동도 하신다고 하던데, 웨이브파크에 좋은 기회를 만들어 주시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