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수원 22.3℃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도, 감염취약시설 백신접종으로 도 코로나19 사망률 지속 감소

작년 12월부터 올 3월까지 사망률 3.59%→0.64%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의료·요양기관 등 감염취약시설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행되면서 고령자 감염이 줄어들었고 이 때문에 경기도 내 코로나19 사망률이 작년 12월 3.59%에서 올해 3월 0.64%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6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작년 12월 이후 도내 코로나19 사망자 통계 분석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작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확진자 2만1,336명 중 사망자는 427명으로 평균 사망률은 2.00%다.

월별로 세분화해서 보면 작년 12월은 사망자 264명에 사망률 3.59%, 1월은 사망자 77명에 사망률 1.49%, 2월은 사망 54명, 사망률 1.42%였으며 3월은 5천 명 확진자 중 32명이 사망해 사망률이 0.64%로 크게 낮아졌다.

연령별 분석결과를 보면 60세 미만에서는 1만5,958명 중 15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0.09%의 사망률을 보였다.

같은 기간 60대의 사망률은 1.5%, 70대는 7.6%, 80대 이상은 25.7%로 나타났다.

80대 이상에서 도내 사망 사건의 62.7%가 발생하며 고령층을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는 일의 중요성을 보여줬다.

감염경로 별로는 확진자 접촉 78명, 클러스터 관련 47명, 의료·요양기관 관련 210명, 감염미상 91명, 해외유입 1명으로 의료, 요양기관에서의 감염이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있다.

월별 사망자를 연령과 감염경로별로 분석해보면 작년 12월부터 3월까지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연령은 80대다.

전체 사망자 대비 평균 45.4%의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

 


감염경로별 분석결과 작년 12월부터 2월까지는 사망자의 절반 가까이 의료·요양기관에서 발생했었지만 3월에는 3월 사망자의 15.6%만이 의료·요양기관에서 발생했다.

결국 작년 12월부터 3월까지의 사망자 감소는 연말 무렵부터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중심으로 의료자원이 추가 확충됐고 요양병원, 요양원 같은 감염취약시설에 예방접종 서비스가 우선 제공되고 원활히 시행되면서 고령자의 감염 비율이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임 단장은 “이러한 효과를 유지하고 확대하기 위해서는 고령자 등 코로나19 감염 취약군에 대한 예방접종이 더 순조롭고 신속하게 진행돼야 한다”며 “면역력을 획득한 사람의 비율만큼 사회는 더 안전해진다.

도는 중앙정부의 예방접종 프로그램이 원활히 수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6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42명 증가한 총 3만5,095명이다.

5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29개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53.4%로 870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예방접종 현황을 보면 5일 오후 6시 기준 1분기 대상자 총 18만8,955명 중 18만5,299명이 동의했으며 17만0,610명이 접종했다.

접종동의자 대비 접종률은 92.1%다.

2분기 예방접종의 경우 총 대상자 114만6,930명 중 92만1,366명이 동의했으며 61만1,988명이 접종했다.

동의자 대비 접종률은 현재 66.4%다.

참고자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