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구름조금수원 25.2℃
기상청 제공

칼럼

【기자수첩】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 '공정한 경기도'의 "내로남불"

이재명 지사는 '1,380만 경기도민의 알권리 보장'을 외면하고 각종 의혹들만 증폭시키고 있어 '공정한 경기도'가 "내로남불 경기도"로 변질됐다는 비난 자초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지난 2018년 7월 이재명 지사는 취임 일성으로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공언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민선7기 경기도가 전형적인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행정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경기경제신문 8월 11자, 민선7기 경기도, 이재명 대권 도전 영향 줄까봐 "1,380만 경기도민의 알권리" 무력화 시켜)

 

먼저 이재명 지사는 "2018년 8월 취임과 동시에 공공건설공사 비리를 원천 봉쇄하기 위해 경기도 및 GH(경기주택도시공사) 추진하는 건설공사 계약체결을 완료한 사업까지 '원가공개' 대상을 확대 적용하여 공공건설의 투명성을 높이겠다"며 "당시 경기도로부터 발주된 사업들에 대해 건설사로부터 과거 4년간 건설공사의 설계내역서, 계약(변경)내역서, 하도급내역서, 원하도급대비표 등을 제공 받아 공개"했습니다.   

 

그리고 같은해 9월 이 지사는 "수술실에서 발생하는 폭언·폭행 등의 인권침해 행위나 의료사고 예방을 위해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설치한다. 공공의료기관 수술실에 CCTV를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전국 최초다"라며 "10월 1일부터 연말까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에 CCTV를 시범 운영한 후 2019년부터 의료원 6개 병원 수술실에 CCTV 전면 확대는 몰론 민간병원 수술실까지 확대를 추진해 ‘환자의 개인정보 유출 우려’, ‘의사를 비롯한 모든 보건의료 노동자들의 인권 침해’ 등의 논란이 야기됐습니다.
 
앞서 거론한 공공건설공사의 원가공개와 공공의료기관 수술실에 CCTV를 운영하는 것 모두 이재명 지사가 만들겠다고 공언한 '공정한 경기도'를 구현하기 위해 "공정·투명성"을 최우선으로 내세워 추진했던 사업들입니다.

 

그로부터 3년이 흐른 2021년 7월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는 언론담당관실과 예산담당관실에서 집행한 언론홍보비 및 142명의 의원들에게 나눠 준 특별조정교부금 내역에 대해 '비공개', 자료 '부존재'로 일관하여, '1,380만 경기도민의 알권리 보장'을 외면하고 각종 의혹들만 증폭시키고 있어 '공정한 경기도'가 "내로남불 경기도"로 변질됐다는 비난을 자초하게 됐습니다.

 

이는 이재명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권 경선 후보로 나서면서 1,380만 경기도민의 소중한 혈세로 책정된 수백억원대의 각종 언론홍보비를 갖고 일부 중앙언론들을 상대로 치적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는 의혹과, 경기도의회 142명의 의원들을 상대로 특별조정교부금(일명, 도지사 '쌈짓돈')  배분의 명분으로 줄세우기하고 있다는 각종 의혹들이 불거진 만큼 이재명 지사는 사적인 용도에 집행되거나 낭비되고 있을지 모른다는 도민들의 의혹을 해소하고 하루 속히 행정절차의 '공정·투명성과 책임성'을 제고하다는 측면에서 각종 의혹을 해소시켜 주기를 간절히 촉구해 봅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