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조금수원 10.4℃
기상청 제공

지역

광명시,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광명시-서서울 협약 체결

광명-서울 고속도로 원광명마을~부천시계 1.5km 구간 ‘지하’로 건설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광명시는 1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원광명마을에서 부천시계까지 1.5km에 이르는 광명~서울 고속도로를 지하화하기로 서서울고속도로(이하 ‘서서울’)와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의 시행 주체, 사업비 분담규모 및 방법 등에 필요한 사항을 담았으며 지하화 건설비용은 총 815억원으로 이중 330억원을 광명시가 정액 분담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을 비롯해 노성훈 서서울 대표이사, 지하화 합의를 지원해준 임오경 국회의원 등이 참석 했다.

광명~서울 고속도로는 광명시 가학동에서 서울시 강서구 방화동을 잇는 총 길이 20.2km의 민자고속도로로 수도권 서남부지역 교통난 해소 및 남북 경협 활성화 지원노선 구축 등을 위해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광명시는 광명·시흥 신도시의 친환경적인 개발과 소음공해를 방지하고자 2015년부터 범시민대책위원회와 합심해 국토교통부와 6년여 간 협상을 이어온 끝에 지하화에 합의하고 이날 서서울와 최종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 비용은 수익자 부담 원칙에 따라 LH공사가 330억원 전액을 지원하기로 지난 6월 광명시와 합의했으며 2022년에 광명·시흥 신도시가 지정되면 광명시와 LH공사는 추가적으로 이에 관한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광명시민이 한 마음으로 노력해 광명-서울 고속도로 지하화를 이끌어냈다”며 “광명시의 미래를 위해 광명·시흥 신도시와 함께 광명-서울고속도로 건설이 차질 없이 원활히 진행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