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수원 17.1℃
기상청 제공

칼럼

【기자수첩】 이재명 후보님, "(주)화천대유자산관리는 누구 것입니까.?"

제보자는 이명박 후보에게 "BBK는 누구 것입니까?" 물었던 상황과 이재명 후보의 "(주)화천대유자산관리는 누구 것입니까?"라는 질문이 겹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에서 '임금이 난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성남 대장동 개발(일명 '성남의 뜰')에 참여하기 위해 김 모씨는 '화천대유'(火天大有-'하늘에서 대지를 비추는 밝은 태양)란 부동산개발 자산관리 회사와 '천화동인'(天火同人卦-'잘못된 세상을 타파하고자 같은 뜻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대동세상을 이룬다')이라는 자회사를 2015년 2월과 6월 짧은 시간에 무려 7개사를 설립했습니다. 

 

당시, 설립된 지주회사인 '(주)화천대유자산관리'와 자회사인((주)천화동인1호~7호) 7개사는 '성남의 뜰' 개발사업 공모에 참여하기 위해 설립된 회사들로 개발사업 실적이 전무한 회사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회사들은 성남시에서 지난 2018년 수의계약을 통해 대규모의 대장동의 택지를 계약하고 이 용지들은 대우건설 및 포스코 건설에 매각해 3000억원대의 수익을 냈습니다.

 

또한 일반시민들에게도 분양해 3000억원대의 수익을 올려, 무려 6000억원의 막대한 수익을 창출했습니다.

 

최근에는 다른 필지를 하나투자신탁에 위탁해 시행을 진행하고 있는데 여기서 발생하는 수익도 천문학적 금액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개발사업 시행관리 실적이 전무한 신생 업체가 대규모의 개발사업의 토지를 수의계약으로 불하받았다는 사실 만으로도 각종 특혜의혹에 휩싸일 수 밖에 없습니다.

 

이와 관련해 익명의 제보자은 본지에 "'성남의 뜰'이라는 회사가 대장동 사업에 진행하는 개발사업에 (주)화천대유자산관리회사가 참여하게 된 배경을 두고 그 이면에 더불어민주당 대권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당시 성남시장)의 비호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의혹의 입소문이 떠돌고 있다"며 투고해 왔습니다.

 

제보자는 "지난해 금융감독원 공시자료에 따르면 (주)화천대유자산관리회사에 배당된 금액만 998억이며 성남의 뜰에서 얻은 지난 2년간의 배당 받은 금액은 642억원에 달합니다. 이 중에 김 모씨로 추정되는 최대주주에게 473억원이 대여됐습니다. 과연 이 많은 돈을 김 모씨는 어디에 사용 했을까요?"라고 의문을 제기 했습니다.
 
이어 제보자는 "시민들은 이재명 후보가 몸통이 아니라고 믿고 싶어합니다. 이재명 후보가 내세우는 공정과 정의 그리고 성과의 깃발에 국민들은 환호합니다. 하지만 거짓을 진실로 현혹시켜 판단을 마비시킨다면 이것에 대한 폐해는 온전히 국민에게 돌아갑니다. 민주당이 더 망가지지 않도록 대선 후보로서 정직한 답변을 기대합니다. 민주당이 다시 집권하기 위해서는 후보의 용기도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제보자는 이명박 후보에게 "BBK는 누구 것입니까?" 물었던 상황과 이재명 후보의 "(주)화천대유자산관리는 누구 것입니까?"라는 질문이 겹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