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수원 14.7℃
기상청 제공

정치

경기도의회 유호준 의원, 환경교육정책위원회 구성 관련 개정안 질타

[경기경제신문] 경기도의회 유호준 의원이 26일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집행부가 제출한 ‘경기도 환경교육 진흥 및 지원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중 환경교육정책위원회의 당연직 위원장을 기존 행정1부지사에서 환경국장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 “시민들이 이제는 기후변화가 아니라 기후위기라고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환경교육정책위원회의 당연직 위원장을 기존 행정1부지사에서 환경국장으로 변경하는 개정안은 도민의 기대를 역행하는 변화”며 질타했다.

 


이에 경기도 엄진섭 환경국장은 기존에 행정1부지사가 여러 이유로 회의를 주재하지 못한 상황에서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위원회 운영을 위해 당연직 위원장의 직위 변경이 포함된 조례 개정안을 제출했다며 개정 취지를 설명했다.

해당 답변에 유호준 의원은 “행정1부지사가 회의를 주재하지 못했다면 행정1부지사가 회의를 주재하도록 하면 될 일이지 이렇게 위원장의 직위를 변경할 일이 아니다”며 “기후위기로 인해 도민들이 불안해하는 상황에서 위원장이 환경국 외에도 여러 실·국을 조율하고 교육청과의 협의에도 나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 행정1부지사가 위원장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유호준 의원은 당연직 위원으로 산업정책 등을 담당하는 경제기획관 등 관련 담당 실·국장도 참여해야 한다며 경기도 전 부문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환경교육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 결과 이날 도시환경위원회 회의에서 유호준 의원을 비롯한 여러 의원들의 질의와 제안을 거쳐 유호준 의원의 의견 및 제안이 반영된 ‘경기도 환경교육 진흥 및 지원 조례 전부개정안’이 통과됐다.

유호준 의원은 회의 직후 “기후위기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정치인으로 도시환경위원회 위원으로 적극적으로 환경 이슈를 다루겠다”며 환경문제에 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의지를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