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수원 -0.8℃
기상청 제공

정치

경기도의회 민주당 여성의원들, 성폭행 책임 여성 옷차림 전가 공식적인 사과 촉구

[경기경제신문]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성폭행 발생이 여성들의 옷차림 때문이라는 발언으로 피해 여성들에게 성폭행 책임을 전가하는 발언을 한 국민의힘 문병근 의원을 규탄하며, 잘못된 발언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28일 경기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병근 의원은 지난 22일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소관 여성가족국 예산심의 과정에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시대착오적인 망언으로 여성들을 경악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름철에 성폭행 빈도가 증가한다면서 성폭행 예방을 위해서는 여성의 단정한 옷차림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라며 "문병근 의원의 발언은 시대착오적이면서도 사실관계를 왜곡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피해자의 옷차림이 성폭행을 불러오는 것이 아니다. 성폭행의 유일한 책임자는 오직 가해자일 뿐"이라며 "여성의 옷차림에 대해 교육할 것이 아니라 범행을 계획하고 실행한 가해자를 철저하게 엄벌로 다스리고, 성폭행 피해의 심각성에 대해 경각심을 갖게 하는 것만이 또다른 성폭행 피해자를 막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병근 의원의 발언은 사실관계의 왜곡뿐 아니라 씻을 수 없는 피해를 입은 여성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2차 가해이기도 하다"며 "무엇보다 발언의 당사자가 여성들의 인권과 성평등을 위해 모범을 보이고 제도를 마련해야 할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소속 위원이라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병근 의원은 발언이 문제가 되자 해당 상임위원회 카톡방에 사과를 했다고 한다. 눈가리고 아웅식"이라며 "문병근 의원이 진심으로 사과해야 할 대상은 문제의 발언으로 2차 가해를 당한 성폭행 피해자들"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문병근 의원의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