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수원 -1.5℃
기상청 제공

광명시, 2023년 2회 추경예산, 1조 1000억원 확정

시민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 중점

[경기경제신문] 광명시는 민생안정과 시민 경제 활성화를 위해 465억원 증액된 1조 1,000억원 규모의 제2회 추경예산을 제276회 광명시의회 임시회 마지막 날인 6일 확정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제3회 추경예산은 민생경제 회복, 신·구 도심 균형발전 및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등에 집중해 시민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에 중점을 뒀다”며 “올해 시민의 삶을 회복해 더 큰 도약을 준비하고 위기에 강한 회복력 있는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시민 생활 안정과 위축된 경제 회복을 위해서 ‘광명시 재난극복 및 민생경제 활성화 지원 조례’ 제정을 통해 광명시 모든 세대에 10만원을 지급하는 생활안정지원금 예산 120억원을 편성했다.

신·구 도심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일직동 광명역세권 활성화 계획 수립 용역 5억원 공동주택 리모델링 용역 4억원 이주 원주민공동체 공간 조성 6억원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사업 3.5억원 공유부엌 조성 3억원 등을 반영했다.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광명 올레길 조성사업 7억원 보행환경개선 사업 18억원 도심 속 생활권 정원 도시 확충사업 23억원 시민체육관 태양광발전 장치 설치 공사 4억원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정책 추진에 2.3억원 등을 반영했다.

또한, 주요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철산동 지하공영주차장 조성 40억원 학교 다목적 체육관 운영 지원 등 교육환경 개선 6억원 광명대교 경관조명 설치 7억원 치매안심센터 환경개선비 3억원 등을 편성했다.

제276회 광명시의회 임시회에서는 이외에도 ‘광명시민 평생학습지원금 지급 조례’가 의결되어 평생학습지원금 지급 기준이 마련됐다.

지속가능발전협의회 관련 조례도 정비되어 민관이 함께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중립과 지속가능발전 도시를 실현하기 위한 기반을 다졌다.

아울러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행정을 통해 책임성, 대응성 및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광명시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에 관한 조례’도 제정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