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수원 3.7℃
기상청 제공

용인특례시 5개 농식품기업, 이달 도쿄국제식품박람회서 15억원 수출계약

용인특례시, 수출지원사업 선정돼 부스 마련·통관비 지원.목이버섯 피클 등 주목받아

[경기경제신문] 목이버섯 피클, 벌꿀 스틱 등 용인의 참신한 농산물 가공품이 일본에서도 통했다.

용인특례시는 지난 7~10일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린 ‘도쿄 국제식품박람회’에 관내 5개 농식품기업이 참가해 약 15억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선 관내 농가가 쌀이나 버섯, 꿀 등 농산물에 독자적인 아이디어를 가미한 20여종의 가공품이 현지 바이어들의 관심을 끌며 58건의 수출 상담 성과를 거뒀다.

주요 전시 품목으로는 다온의 삼꿀삼꿀, 산양산삼스틱을 비롯해 새암농장의 목이버섯피클와사비, 버섯뮤즐리 7종과 미미쌀농의 미미한끼, 미미한봉, 참드림쌀을 선보였다.

또 하늘소리의 허니플러스, 벌꿀스틱 6종과 흑색건강의 흑염소진액, 엉겅퀴진액, 쇠무릎진액도 포함됐다.

FOODEX JAPAN은 매년 8만명 이상의 식품산업 관계자가 참석하는 세계 3대 식품박람회 중 하나로 아시아에선 최대 규모로 손꼽힌다.

시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수출지원사업에 선정돼 통합한국관에 용인시농업기술센터 부스 2면을 마련, 통역사와 운송 통관비를 지원하는 등 관내 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뒷받침했다.

시 관계자는 “원가 상승과 경기 침체 등으로 위축된 농가가 새로운 시장을 찾도록 돕기 위해 이번 박람회에 참가했다”며 “현지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 만큼 농가 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되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세계 국제식품박람회 참가 지원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용인시농업기술센터는 농식품산업 발전 및 농업인의 농외소득 향상을 위해 농산물 종합가공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다.

현재 약 70여 종의 가공식품을 출시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