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조금수원 15.0℃
기상청 제공

이재환 전 한국관광공사 부사장, '국회 위증 혐의' 불송치

- 위증과 국회모욕 '혐의없음' 결론
- 국정감사에서 '낙하산·부산촌동네 발언', '개인홍보영상 제작' 등 의혹 받아

[경기경제신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지난해 11월 ‘국회에서의 증언 감정 등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고발한 이재환 전 한국관광공사 부사장 겸 관광산업본부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불송치(혐의없음)로 결정 최종 종결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28일 지난해 10월3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위증과 국회모욕혐의’를 이유로 고발 결정, 지난해 11월 ‘국회에서의 증언 감정 등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고발한 이 전 부사장 사건에 대해 지난 21일 ‘불송치(혐의없음)로 결정하였다’고 우편을 통해 이 전 부사장에게 최종 통보했다. 

 

이 전 부사장은 지난해 10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한국관광공사 국정감사에서 한국관광공사 내 강성인사들의 주로도 불법 도둑촬영 편집된 동영상 등을 통해 ‘낙하산’ ‘부산촌동네’ ‘유력인사와의 친분과시’ ‘개인홍보영상제작’ 등의 의혹이 제기되면서 임종성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MBC 등으로부터 거세게 비난받았다. 특히 생중계된 국정감사 도중 임 전 의원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 전 부사장은 임 전 의원의 비난과 MBC의 보도 그리고 공사 내 일부 인사들의 주장 등이 단지 악의적 편집을 동원한 흠집내기일 뿐이라며 거세게 반발했지만, 이들의 비난이 계속되자 지난해 11월1일 한국관광공사에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며 전격 사임했다.

 

한편 이 전 부사장 공격의 선봉에 섰던 임 전 의원은 지난 2월 공직선거법 위반혐의가 대법원 상고심에서 확정돼 국회의원직을 상실했고, 최근에는 건설업체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 기소되기도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