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수원 25.3℃
기상청 제공

지역

화성시 치매안심센터, ‘치매환자 곁에 촘촘한 돌봄서비스’

 

 

 

[경기경제신문]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외계층에 대한 돌봄공백이 우려되는 가운데 화성시 치매안심센터가 치매환자를 위한 촘촘한 서비스에 나섰다.

 


우선 지난 4월부터 위탁기관과 연계해 주 2회씩 치매어르신 가정 16가구에 배달해오던 반찬은 20가구로 확대해 가정방문 횟수를 월 384회에서 총 960회로 대폭 늘렸다.

또한 남양읍, 비봉면, 향남읍 등 서남부권 농촌지역을 중심으로 지원해 온 가정방문형 인지강화교육은 동탄분소를 통해 도심지역에도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동탄분소는 앞으로 치매환자 30가구를 대상으로 8주간 가정방문을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7월부터는 만 75세 이상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에게만 제공돼왔던 치매조기검진 가정방문서비스가 만 60세 이상으로 확대됐다.

고령일수록 면역력이 약해진 어르신의 특성상 외부활동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낮추고자 마련된 조치이다.

치매선별검사는 치매상담콜센터로 예약하면 되며 8개 권역에 배치된 치매관리 담당직원이 직접 가정을 방문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장수 화성시보건소장은 “지난 2월부터 2개월간 관내에 등록된 치매환자 2천546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무려 56%의 재가 치매환자가 홀몸이거나 노부부였다”며 “앞으로 더욱 세심하고 촘촘한 정책으로 돌봄공백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