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수원 16.0℃
기상청 제공

맛집/여행

경기관광공사, 호텔 숙박권 추가 된 경기도 착한여행 시즌2, 7일부터 판매

- 도내 관광지 입장권 및 호텔 숙박권 최대 70%할인가로 선구매 후 내년까지 사용
- 소노캄고양, 가평 클럽인너호텔앤리조트, 양평 현대블룸비스타 등 30개 호텔 참여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지난 5월, 경제 파급효과 71억원, 관광 파급효과 116억원의 성과를 거둔 ‘착한여행 캠페인’이 장기화된 코로나19로 힘든 관광업계를 위해 ‘착한여행 시즌2, 다시 한번 착한여행’으로 돌아왔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착한여행 시즌2, 다시 한번 착한여행’에서 관광지뿐만 아니라 호텔까지 확대 지원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관광업계를 돕고 내수 관광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 시즌 1때 인기가 높았던 서울랜드, 한국민속촌, 허브아일랜드, 쁘띠프랑스를 비롯 도내 주요관광지 45곳에 호텔 29곳을 추가해 총 74곳이 참여하며, 국내 최대 오픈마켓인 쿠팡을 통해 10월 7일 오전 10시부터 20일까지 2주간 판매한다.

 

 

착한여행 캠페인은 일반판매가의 50%를 경기도가 지원하고 최대 20%를 참가업체에서 부담하여 할인 해주는 구조로, 소비자는 경기도 관광지 이용권 및 숙박권을 최대 70% 할인된 특가로 구매할 수 있어 카드·포인트 할인 등과 비교하더라도 파격적이다. 관광지 입장권은 1인 4매, 호텔 숙박권은 1인 2박까지 구매 가능하다.

 

‘착한여행 캠페인’에 참여한 소비자는 합리적 가격의 상품을 구매함으로써 ‘현명한 소비자’가 되고, 코로나19로 어려운 관광업계를 도움으로써 ‘착한 소비자’도 되는 셈이다. 구매한 상품은 선구매-후사용으로 최대 내년 말까지 사용이 가능해 사용 편의성도 높다. 이같은 이점에 캠페인 시즌1 진행당시, 판매 첫날 16곳의 관광지가 매진되어 인기관광지 6곳에 한해서 2차 판매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캠페인의 홍보영상 및 포스터에는 개그맨 손헌수와 함께 도청 관광과 주무관과 경기관광공사 직원들이 출연해 눈길을 끈다. 전문 모델은 아니지만 캠페인의 중요성을 절감한 직원들이 애정을 담아 직접 기획과 출연을 도맡았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착한여행 캠페인’이 위기에 처한 관광업계에 도움이 되고 이후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여행심리 회복과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해 장기적으로 지역경제가 살아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