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흐림수원 18.8℃
기상청 제공

칼럼

【기고문】 전국민 걷기실천율 다시 40%대 밑으로 떨어져... 경기도민도 점점 안걸어.

- 대한자세보행연구원 체육분과원장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걷기 실천율’은 주5일 이상, 하루에 30분 이상 건강을 위해 걷는다로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의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2020년 8월16일~10월31일까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걷기실천율은 2020년 37.4%로 전년 대비 3.0%p감소(40.4%p→37.4%p)했고, 지역 간 격차는 더 큰 차이(58.0%p→67.8%p)를 보였다.

 

2020년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53.1%),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28.8%)이고 전년 대비 3개 시∙도가 증가하였으며, 가장 크게 증가한 시∙도는 경남(5.2%p)이며 시∙도 간 격차는 24.2%p로, 전년 대비 4.1%p 감소하였다.

 

255개 시∙군∙구 중 가장 높은 지역은 경남 창녕군(82.0%), 가장 낮은 지역은 전북 고창군(14.2%)이고, 전년 대비 89개 시∙군∙구가 증가하였으며, 가장 크세 증가한 지역은 경남 창녕군(32.3%p)이며, 시∙군∙구 간 격차는 67.8%p로 전년 대비 9.8%p 증가하였다.

 

 

한편, 경기도 걷기실천율 추이는 40.7%p로, 최근 3년간 계속 하락하는 추세(494%p→45.4%p→40.7%p)이다.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 지역은 수원시 팔달구(69.3%p)로 전년(50.6%p) 대비 18.7%p 증가 하였고, 가장 낮은 지역은 가평군(25.7%p)로 전년(35.9%p) 대비 10.2%p 감소하였으며, 지역간 격차는 큰 차이를(43.6%p)를 보였다.

 

2019년에는 1위가 광명시(62.6%p)이고, 최하위는 용인시 처인구(22.9%p)였다.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는 코로나19로 인해 걷기실천율 등 신체활동은 악화된 것으로 보이며, 지역간 걷기실천율 격차가 감소하도록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노력해야겠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