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0 (일)

  • 박무수원 22.1℃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고양시,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웨비나 참석

이재준 고양시장,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도시의 책임” 강조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고양시는 지난 9일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2050 탄소중립을 위한 기초지방정부 국제웨비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국제웨비나는 주한유럽연합대표부가 후원하고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와 한-EU 기후행동이 주최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는 1차 웨비나 ‘기초지방정부의 2050 탄소중립 이행과 기후예산’에 이은 2차 회의로 이재준 고양시장과 김승수 전주시장, 프랑스 파리 Dan LERT 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2050 탄소중립을 위한 도시의 책임과 전환’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웨비나는 양국의 탄소중립 계획과 기후에너지 정책을 교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실시간 생중계를 통해 시민, 전문가, 공무원 등이 함께 기후에너지문제 해결방법에 대한 지혜를 모았다.

특히 파리의 ‘2050 탄소중립과 2030 기후 목표 달성을 위한 실행 로드맵’ 발표에 이어 고양시는 ‘파리기후변화협약에 기반한 기후에너지 정책’을 소개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의 친환경 녹지정책, 녹색건축, 탄소중립 시민실천연대 등 대도시로서 탄소중립을 위한 책임과 노력에 대해 발표했다.

이 시장은 “2050년까지 지구의 탄소 순 배출량 제로를 목표로 하는 탄소중립을 약속한 시점에서 자연과 상생하는 저탄소도시 설계를 위한 정책 공유의 시간을 가지게 돼 기쁘고 반가운 마음”이라며 “양국의 우수한 정책과 사례 교류를 통해 탄소중립 달성에 시너지 효과가 발휘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