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구름조금수원 22.9℃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도, 최근 일주일간 도내 집단감염사례 77%, 사업장에서 발생. 외국인이 절반 넘어 도 “백신접종 적극 참여해야”

7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481명 증가한 총 7만4,847명

URL복사

[경기경제신문] 최근 일주일간 발생한 경기도내 집단감염사례의 77%는 사업장에서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국인의 비중이 전체 확진자의 절반을 넘어 신속한 백신접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7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과 주변인들의 건강을 위해 외국인 사업장에서 근무 중인 내/외국인은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도 조사에 따르면 8월 29일부터 9월 5일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사례는 총 26개로 이중 사업장 관련 사례가 20개로 가장 많았으며 학교/어린이집 4개, 병원 및 학원이 각 1개로 조사됐다.

사업장 집단감염 지역별 현황을 보면 화성이 8개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평택·고양 각 2개, 구리·수원·안산 등이 각 1개씩이었다.

사업장 집단감염 확진자 369명 중 내국인은 156명·외국인은 213명으로 외국인 비중이 전체 확진자의 57.7%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외국인들이 3밀 환경에 장기간 노출되어 감염에 취약하며 미등록 외국인이 불이익을 우려해 검사를 기피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달 25일부터 도내 미등록외국인, 외국인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얀센 자율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미등록외국인의 경우도 별도 불이익 없이 접종이 가능하다.

7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481명 증가한 총 7만4,847명이다.

6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병상은 총 2,119개다.

현재 병상 가동률은 78%로 1,644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도는 오는 12일까지 중등증환자 병상 262병상, 중증환자 병상 1병상 등 총 263병상을 추가 확보할 예정이다.

도가 운영하는 총 11개의 생활치료센터에는 6일 오후 6시 기준 2,217명이 입소해 현재 가동률은 78.4%다.

도는 확진자 급증에 대응해 오산시에 위치한 기아오산교육센터 164병상을 오는 15일 생활치료센터로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

16일 오후 6시 기준, 도내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1회 이상 받은 사람은 총 758만3,864명으로 대상자의 63.9%, 경기도 인구 대비 57%다.

접종 완료자는 440만7,349명으로 도 인구 대비 33.1%다.

참고자료

배너
배너